새만금개발청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깨 잘사는 국민의 나라

새만금개발청

통합검색입력

언론보도

새만금개발청과 관련된 언론 보도 자료 입니다.

새만금 국가산단, 개청 이후 최대 기업유치 달성

작성자 강준우 주관부서 담당자 교류협력과   문소원  063-733-1237 조회수 443
2022 12.27

새만금 국가산단, 개청 이후 최대 기업유치 달성... 개발 본격화

- ‘22년 한해 이차전지 소재 7개사 등 총 21개 기업 1조 1,852억 원 유치 -



□ 새만금개발청(청장 김규현)은 코로나 19와 경기침체 등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22년 한해 새만금 국가산업단지에 총 21개 기업 1조 1,852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함으로써 개청이후 역대 최대 기업유치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ㅇ 투자 업종은 이차전지 소재(7개사), 반도체 등 첨단소재(2개사), 신재생에너지(3개사), 친환경 가스생산시설, 의료기기 등(9개사)이다.


 ㅇ 특히 새만금개발청은 입주지원 간담회 등 기업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맞춤형 지원 등으로 이미 새만금에 입주해 있는 이씨스 등 2개사의 추가 투자를 이끌어 냈고, 해외 투자유치 분야에서도 한중합작 배터리 소재 기업의 투자를 유치하는 등 굵직한 성과를 거두었다.


□ 새만금 국가산업단지는 최근 5년('18∼'22년) 동안 57건 5조 9,602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ㅇ 산단 1·2공구(2,897천㎡)의 경우, 90%(2,611천㎡)가 분양이 끝났으며, 내년 12월에 조성되는 5·6공구(2,441천㎡)도 현재 31%(759천㎡)가 분양되는 등 기업 유치가 가시화되고 있다.


 ㅇ 이는 기업의 공장 착공과 입주로 이어져 산단 활성화와 함께 신규 일자리 창출*(‘22년 2,524명)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 이처럼 새만금 투자가 크게 늘어난 데는, 기업에 제공하는 저렴한 장기임대용지(100년간 토지가격 1%)와 타지역과 차별화된 파격적인 세제혜택* 등 기업 친화적인 환경조성이 큰 역할을 했다.


    * 최대 7년간 법인세 감면, 취득세·재산세 각각 75% 감면, 5년간 관세 면제(외투기업) 등 파격적인 혜택 제공


 ㅇ 또한 새만금개발청을 중심으로 관계기관이 의기투합해 투자유치 특별팀(TF)을 구성ㆍ운영함으로써 투자유치 활동을 점검하고, 상호지원 하는 등 역량을 결집한 결과로 분석된다.


 ㅇ 이와 더불어, 정부의 ‘순환경제* 산업육성’이라는 정책기조에 발맞춰 관련 기업유치를 위해 과감한 규제개선에 나선 것도 한 몫을 했다.


    * 기존 자원을 재사용·재활용하여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친환경 경제 모델


  - 새만금개발청은 그간 입주가 제한됐던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재활용 기업의 입주를 허용하여 관련 기업들의 집적화를 유도*함으로써 이차전지 산업 협력지구(클러스터) 조성 기반을 마련했다.


    * 이차전지 관련 기업(10개): 원소재(성일하이텍 등 3개사), 전구체(이앤디드), 양극재(배터리솔루션), 음극재(대주전자재료), 전해질(천보 등 3개사), 이차전지 부품(테이팩스)


□ 그간 새만금 국가산업단지는 군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되어 입주기업에 법인세 감면 등의 혜택을 제공했으나, 내년 상반기 지정 해제에 따라 기업지원 절벽을 앞둔 상황이었다.


 ㅇ 그러나, 12월 23일 새만금 투자진흥지구*에 입주하는 기업에 법인세·소득세를 감면**하는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세제혜택을 새만금 사업지역 전체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


   * 투자진흥지구: 새만금청장이 지정하는 경제특구지역, 입주기업에 조세특례 등 지원 

  ** 5년 동안(최초 3년 100%, 추가 2년 50%) 법인세ㆍ소득세 감면


 ㅇ 또한, 기업들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장기임대용지 1단계 조성(2,000천㎡)이 완료되었고, 내년 2단계 조성을 위한 136억 원의 예산도 확정되어 산단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 새만금개발청은 기업의 투자 실행력을 확보하기 위해 ‘입주심사(입주 희망 기업의 입주 자격과 기준, 투자 적정성 등을 심사)’→ ‘투자협약’→ ‘입주계약(토지를 최종적으로 사용 승인)’→ ‘착공’ 등 단계별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있다.

 ㅇ 특히, 기업의 투자계획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심사하기 위해 새만금개발청 차장을 위원장으로 전북도, 군산시, 농어촌공사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한 ‘입주심사위원회’에서 업종·자금조달 등 입주에 필요한 사항을 면밀히 심의하고 있다.


□ 김규현 새만금개발청장은 “새만금에 그린수소, 전기·자율차 등 신산업 기반의 생태계 구축을 가속화하고, 연관 산업 및 기업들을 집적화할 선도기업(앵커기업) 유치에 집중하겠다.”라고 밝혔다.


 ㅇ 아울러, “기업투자가 더욱 활발해질 수 있도록 핵심 기반시설을 차질 없이 구축하고, 기업이 원하는 수요자 중심의 투자혜택을 발굴하는 등 매력적인 투자여건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공유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